일본, 3명의 추가 감염으로 이민 강화

일본, 3명의 추가 감염으로 이민 강화
2월 1일 후생성에 따르면 중국에서 코로나바이러스 발병의 중심지인

우한에서 송환된 일본인 3명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되어 일본의 사례 수가 20명으로 늘었다.

일본

토토 회원 모집 1월 29일 우한에서 일본 정부가 전세기를

보낸 비행기에 탔던 3명 중 1명은 일본으로 돌아와 처음 음성 판정을 받은 후 후속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more news

보건부에 따르면 40대 남성은 1월 26일부터 기침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도쿄 하네다 공항에 도착한 직후 기침과 37도를 넘는 발열로 입원했다.

목에서 채취한 점액을 이용한 초기 검사에서는 감염이 확인되지 않았다.

그는 나중에 폐렴 진단을 받았습니다. 폐에서 바이러스를 검출하기 위해 가래를 검사한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됐다.

폐렴과 유사한 질병을 유발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폐 등 하기도에서 검출되는 경향이 있다고 전문가들은 밝혔습니다. 다른 2명의 신규 감염 사례는 30대 남성과 40대 남성으로, 두 사람 모두 지난 1월 31일 세 번째 전세기를 타고 일본으로 귀국했다.

보건부에 따르면 30대 남성은 감염 증상이 없었음에도 양성 반응을 보였다.
현재까지 일본에서 5건의 확인된 사례가 있습니다.

중국을 넘어 20여 개국으로 감염이 확산되면서 일본은 2월 1일부터 전국 공항과 항만에서 입국 심사를 강화했다.

일본의 주요 관문인 나리타 공항에서 보건부의 나리타 공항 검역소

직원들은 중국 본토, 홍콩, 마카오에서 온 여행자를 전용 차선으로 안내하는 플래카드를 건넸다.

일본

그곳에서 그들은 승객들에게 후베이성 ​​문자가 새겨진 표지판을

보여주고 최근에 수도가 우한인 후베이성에 머물렀던 사람들과 별도의 검역 및 여권 통제를 받지 않은 사람들을 구분했습니다.

검역소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2주간 우한을 방문하지 않은 여행자에게 블루카드를, 같은 기간 동안 우한을 방문한 적이 있는 여행자에게 레드카드를 나눠줄 예정이다.

레드카드를 받은 외국인은 원칙적으로 일본 입국이 거부됩니다.

최근에 잠재적인 환자를 식별하기 위해 입국 절차가 강화되기 이전부터 일본 공항에서 열화상 검사가 수행되었습니다.

우한에서 돌아온 일본인들은 그들을 수용할 적절한 시설이 부족하여 괴로워하고 있습니다.

하네다 공항에 도착한 후 기침, 발열 등의 증상이 없는 사람들은 정부가 마련한 도쿄와 치바현, 사이타마현의 5개 시설로 이송되어 2주간의 추적 검사를 받았습니다.

지금까지 565명의 일본인은 1월 29일부터 1월 31일까지 정부가 후원하는 3번의 비행을 통해 우한에서 송환되었습니다.

2월 1일, 승객의 약 절반이 버스를 타고 첫 숙소에서 도쿄 바로 북쪽 사이타마현 와코에 있는 국세청 국세대학 와코 캠퍼스로 이동했습니다. 시설은 욕조와 화장실이 있는 개인실을 제공합니다.

관방장관은 “이전은 다른 귀국자와 같은 방을 써야 하는 불편함을 해소하고 전반적인 생활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