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로 인신매매된 베트남인의

캄보디아로 인신매매된 베트남인의 구조는 빠르지 않다
베트남과 캄보디아 당국이 인신매매된 아이들을 구조하기를 기다리는 동안 베트남의 많은 부모들은 뜨거운 석탄 위에 앉아 있다. 어떤 사람들은 “몸값”을 지불할 만큼 충분한 돈을 마련하기 위해 집을 저당잡아 주기까지 했습니다.

캄보디아로

그렇지 않으면 자녀가 죽임을 당할 수도 있다는 두려움 때문입니다.

지난 3개월 동안 매일 밤 Hoa My의 Tran Thi Nhung과 그녀의 남편 Phan Van Hanh

중남부 푸옌(Phu Yen)성 따이호아(Tay Hoa) 지역의 동(Dong) 코뮌은 아들의 전화를 기다리고 있다.

6월 초부터 그들의 큰아들인 26세의 판 반 득(Phan Van Duc)은 그들의 상황을 보고하고 도움을 간청할 수 있었습니다.

그가 마지막으로 전화했을 때 그는 심하게 구타를 당했고 숨을 쉴 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배부르게 먹은 죽도 토하고, 매일 새벽 3시까지 일을 해야 했다.

다른 수천 명의 취약한 베트남 젊은이들과 마찬가지로 Duc도 속아 캄보디아로 인신매매되어

정체를 알 수 없는 또 다른 범죄 조직의 노예가 되었습니다.

그는 매달 5명의 베트남인을 그곳으로 인신매매하도록 도우라는 명령을 받았지만 거부했으며

캄보디아로

카지노 직원 가족이 몸값 2억 4천만 VND(10,190달러)를 지불하지 않으면 살해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Nhung은 구타당하는 아들의 이미지를 처음 보았을 때 심장마비를 일으켜 입원해야 했습니다.

그녀가 회복되었을 때, 그녀와 그녀의 남편은 아들을 위한 시간을 사기 위해 돈을 빌리기 위해 이리저리 뛰어다녔습니다.

심지어 자신의 소박한 집을 담보로 1억 VND(4,250달러)를 빌렸고 결국 그를 구출하기를 희망했습니다.

Nhung은 아들의 사건을 Phu Yen 경찰에 신고했으며, Phu Yen 경찰은 이 문제에 대해 캄보디아 당국과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Phu Yen 경찰의 추산에 따르면 2022년 1월부터 캄보디아에서 11명의 사람들이 강제 노동에 팔려갔습니다.

희생자들은 모두 젊고 가난한 가정 출신으로 일찍 학교를 중퇴했습니다.

인신매매범들은 어떤 식으로든 그들을 속이고 호치민과 캄보디아로 데려가기 위해 교통비를 지불했습니다.

11명 중 푸옌 경찰은 7명을 구출하고 나머지를 조사하고 있다.

지난 7월 공안부는 18세에서 35세 사이의 베트남 노동자를 캄보디아로 인신매매하는 것에 대해 경고했다.

이들은 SNS를 통해 ‘쉬운 직업, 쉬운 돈’을 약속받았지만 결국 구금됐다.

사기성 온라인 도박 및 암호화폐 거래와 같은 활동에 참여하는 불법 그룹에 장시간 노동을 강요하고 판매합니다.

희생자들은 또한 캄보디아에 더 많은 베트남인을 찾아 속이고 데려오면 석방되거나 보너스를 지급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종종 가족은 자녀를 다시 살리기 위해 최대 $30,000의 몸값을 지불해야 합니다. more news

이 범죄 조직은 캄보디아의 Bavet City와 같은 캄보디아 국경을 따라 위치합니다.

남동쪽 Kandal 지방의 Svayrieng 지방과 Chrey Thum City, Banteay의 Poipet City

태국과 수도 프놈펜과 접하고 있는 서쪽 프레아 시아누크 주의 민체이 주와 시아누크빌 시.

2017년부터 캄보디아와 동남아시아 및 아시아 전역의 이러한 관광 ‘붐타운’ 또는 경제 특별 구역에서.